|작성자| 관리자
|이메일| ulsan@soeburi.org
| 제 목 | 2007년 정월대보름 한마음 큰잔치 행사
제목 :2007 정월대보름 한마음 큰잔치

3월 4일(일), 정월대보름을 맞이하여 울산광역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원연합회 울산광역시지회가 주관하

며 울산광역시 중/남구, 중구/남구/북구문화원이 후원하는 ‘2007 정월대보름 한마음 큰잔치’가 남구 태화

교 아래 강변둔치에서 성대하게 열린다.

오전 11시, 중/남구 풍물패들의 지신밟기로 시작하여 풍물경연대회, 민속놀이 시연행사, 울산큰줄당기기

(마두희), 울산시립무용단공연, 기념식, 달집태우기, 강강수월래, 사자춤, 전통줄타기, 대동놀이, 불꽃놀이

등 다양한 볼거리로 정월대보름을 축복하며, 한해 울산 시민의 무사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축제마당이 펼

쳐진다.

또한 이번 정월대보름에는 가족단위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통민속놀이마당도 함께 마련된다.

정월대보름 풍습인 부럼깨기, 소망지쓰기, 귀밝이술마시기를 비롯해 어린이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

는 허수아비 만들기 대회, 바람개비 만들기, 처용부적만들기, 대형윷놀이, 짚놀이체험, 짚공예/처용탈전

시, 자치기, 널뛰기, 투호놀이, 고리던지기, 쥐불놀이, 연날리기 등 잊혀져가는 전통민속놀이를 통해 민속

명절인 정월대보름의 의미를 뜻 깊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 마련되는 이 행사는 그동안 각구군의 문화원이 주관하여 산발적으로 개최되었으나 여러 가지

면에서 특색이 부족했던 정월대보름 행사를 울산의 대표적인 전통민속문화로 이끌어내기 위해 처음으로

울산광역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원연합회 울산광역시지회가 주관하여 행사의 규모와 위상을 달리할 것으

로 기대된다.

전통문화의 현대적인 수용과, 지역자치시대를 맞아 울산지역의 새로운 문화적 정체성을 확립한다는 취지

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울산 시민이 함께 어우러져 하나 되는 화합의 장을 만들고 나아가 더불어 사

는 사회의 공동체적 연대감 조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울산시민 모두가 하나 된 마음으로 참여하여, 우리고장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2007 정월대보름 한마


음 큰잔치’는 산업수도의 힘과, 문화의 풍요로움이 함께 넘쳐나는 문화도시 울산을 건설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

**아울러 이번 행사는 단순한 공연행사의 성격이 아니라 참여한 시민들이 모두 체험 할 수 있는 놀이마당 형식의 프로그램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허수아비 만들기 대회는 태연학교의 학생들, 수연복지재단 등의 장애우 학생들이 조를 편성해서 제작을 하고, 일반 가족단위나 개인적으로 참여를 원하는 학생(초등학생으로 제한, 가족동반 가능)은 미리 접수를 하여 필요 물품(기본적인 허수아비 틀, 짚은 주최측에서 제공)을 가져와서 행사 당일 제작하면 된다.

또한 울산지역에서 장승을 깎아온 공예가가 직접 당일 장승을 제작하는 시법을 보이며, 짚을 이용 새끼꼬기나, 간단한 짚공예체험도 가능하다. 아울러 잊혀져가는 전통민속놀이를 프로그램화 하여 참여한 시민들이 추억과 재미를 느끼는 시간을 만들 계획이다. 바람개비동산은 참여한 시민들이 바람개비를 만들어 마련된 시설물에 장착하여 작은 조형물을 꾸미기도 할 것이며, 추억의 뻥튀기(신철선 할아버지)도 초청하여 무료로 나누어 주는 등 재미와 흥미가 쏠쏠한 축제마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달집은 지름 10m, 높이20m 규모로 제작되어 울산시민들의 한껏 드높은 기상을 상징하는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에서 마두희라는 이름으로 전승되어 온 줄다리기 행사를 재현, 500여명의 참여시민들이 화합과 단결력을 겨루며, 풍요와 번영을 기원하는 울산큰줄당기기는 오후 5시경에 행해지며 참여한 시민들에게는 소정의 기념품도 증정한다.

영화 ‘왕의 남자’ 이후 전국적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전통줄타기 초청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8호 기능보유자 김대균 선생이 참여, 아찔한 줄판 묘기를 선보인다.

허수아비 만들기대회에 참여하고자 하는 가족은 초등학생이 반드시 포함되어야 하며 당일 행사장에서 12시부터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는다. 행사 후에 소정의 시상도 있을 예정이다.

그 외, 고리던지기, 투호놀이, 자치기, 쥐불놀이, 고구마 구워먹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운영되어 민속축제의 맛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를 맡은 주관측은 ‘당일이 일요일이어서 많은 관객들이 운집할 것으로 보고 교통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과 부모들이 어린이들의 안전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줄 것’을 당부했다.

문의전화: 268-2970~1 울산문화원연합회 사무처